맥에서 MS 윈도우 가상머신을 합법적으로 무료로 쓰는 방법 :: 수다피플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운영체제를 맥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 알고 계신가요?

불법 다운로드나 ‘알 수 없는 출처’를 통해 윈도우를 설치하는 게 아닌, 아주 합법적이고 정상적인 방법으로 말이죠. 다른 곳도 아닌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이러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개발자와 웹 디자이너들이 자신이 만든 프로그램, 웹사이트가 윈도우 운영체제에서 제대로 동작하는지 확인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일종의 보조 도구로서의 성격이 강하지만, 일반 사용자도 아무런 불편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MS가 이 서비스로 제공하는 윈도우 운영체제는 패러렐즈나 VM웨어, 혹은 버추얼박스에서 구동할 수 있는 ‘가상머신’입니다. 즉, 부트캠프처럼 맥을 시작할 때 어떤 운영체제를 불러올지 선택하는 게 아니라, 맥에서 윈도우 운영체제를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서비스 이름도 ‘가상 컴퓨터 다운로드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로 볼 수 있는 가장 큰 혜택이자 장점이라면, 오라클의 ‘버추얼박스(VirtualBox)’와 같이 사용했을 떄 맥에서 윈도우를 쓰는 데 아무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윈도우도 무료, 버추얼박스도 무료로 쓸 수 있으니 말이죠.

다만 윈도우를 유료로 구매하는 것과 비교해 두 가지 제한사항이 있는데요. 하나는 윈도우를 영문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것과 사용 기한이 90일로 제한된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시스템 언어 설정을 바꾸면 한국 웹사이트를 이용하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고, 한글 입력도 원활하게 할 수 있습니다. 사용 기간이 90일로 제한되는 문제는 가상화 소프트웨어의 ‘스냅샷’ 기능을 이용해 해결할 수 있는데요, 기본적으로 운영체제를 처음 설치했을 때로 시간을 되돌리는 기능입니다. 이것 역시 불법적인 방법은 아니며, MS가 사용자들에게 이 기능을 활용해 사용 기한을 연장하라고 직접 권하고 있습니다.

“Please note that these virtual machines expire after 90 days. We recommend setting a snapshot when you first install the virtual machine which you can roll back to later.”

Microsoft

거두절미하고 바로 설치와 사용 방법을 알아볼까요?

Microsoft 개발자 사이트에서 WIndows 가상머신 내려받기

1.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윈도우를 포함해 리눅스와 맥 플랫폼에서 소프트웨어 개발과 웹사이트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버전의 가상머신을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게다가 패러렐즈와 버추얼박스, VM웨어 용으로 패키징까지 되어 있습니다. ▼

*예시 사진에선 버추얼박스용으로 제작된 (엣지 브라우저 포함) 윈도우 10을 선택했을 때의 모습입니다. 이 외에도 윈도우 XP를 비롯해 윈도우 비스타, 윈도우 7, 8.1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윈도우 버전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 용량은 5~6GB수준입니다.

2.  Mac 탭을 클릭한 뒤 현재 사용 중인 가상화 소프트웨어와 내려받을 윈도우 버전을 선택합니다. 계속해서, 다운로드 버튼을 누르면 사용자가 선택한 버전을 내려받기 시작합니다. ▼

3. 다운로드가 완료되면 ZIP 파일이 보이실 겁니다. 그런데 OS X에 내장된 아카이브 유틸리티로 압축을 해제하려고 하면 오류가 발생합니다. 이미 쓰고 계신 분들이 많겠지만 맥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는 ‘The Unarchiver‘를 사용하면 정상적으로 압축을 풀 수 있습니다. ▼

4. 압축해제가 끝나면 각각의 가상화 소프트웨어에서 불러올 수 있는 형태의 가상머신 파일이 나옵니다. 예를 들어, 버추얼박스용 가상머신은 확장자가 .ova이고, 패러렐즈용은 .pvm입니다. VM웨어용 가상머신은 파일이 아닌 폴더가 나오는데, 폴더 안에 있는 .ovf 파일을 VM웨어에서 불러오면 됩니다. ▼

5. 자! 계속 진행해 볼까요? ‘IE11 – Win10.ova’ 파일을 더블클릭하면 버추얼박스가 자동으로 실행되면서 가상머신의 기본 설정 상태를 보여줍니다. (버추얼박스 관리자를 통해 CPU 개수나 RAM 용량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

6. 상태를 확인한 후 ‘가져오기’ 버튼을 누르면 버추얼박스 관리자에 새로운 가상머신이 추가됩니다. 이 작업이 끝나면 앞서 받아둔 압축파일과 .ova 파일을 삭제해도 무방합니다. ▼

* 한 가지 덧붙이면, 패러렐즈용 가상머신은 복사가 자동으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사용자 홈폴더 > 도큐멘트 > Parallels 폴더로 .pvm 파일을 먼저 이동해준 다음에 실행하시는 게 좋습니다. ▼

7. 파일을 성공적으로 불러오면, 그 즉시 가상머신이 실행되며 윈도우 로그인 화면이 나타납니다. ▼

* ‘IEUser’라는 관리자 계정이 미리 준비되어 있으며 계정 암호는 ‘Passw0rd!‘ 입니다. (암호 중간에 있는 ‘0’는 숫자 0이며, 암호 끝에 느낌표를 꼭 붙여주세요. P는 대문자입니다.) 계정 이름과 암호는 나중에 제어판을 통해 변경할 수 있습니다.

8. 로그인이 완료되면 각종 주의사항으로 지저분하게 수놓아져 있는 바탕화면이 사용자를 반겨줍니다(?) ▼

9. 이제 한글 입력과 사용자 지역 설정을 해줄 차례입니다. ▼

1) 시작 메뉴를 통해 ‘Settings’ 실행
2) Settings에서 ‘Time & Language’ 선택
3) Add a Language 버튼 클릭
4) 한국어 선택

10. 계속해서, 언어와 바탕화면 설정을 마저 해줍니다. ▼

1) ‘Time & Language’ 에서 ‘한국어’를 선택한 뒤 ‘Set as defalut’ 버튼 클릭
2) 바탕화면 우클릭 후 원하는 사진을 월페이퍼로 지정
3) 제어판 > ‘Clock, Language, and Region’ > ‘Region’으로 이동
4) ‘Formats’ 및 ‘Location’ 탭에서 날짜, 통화 표기와 사용자의 현재 위치를 ‘Korean’로 변경

11. 이후 오피스, 한글, 동영상 플레이어, 메신저 등 윈도우에서 사용할 응용 프로그램을 모두 설치한 뒤 ‘스냅샷(Snapshot)’을 찍어 현재 상태를 저장합니다 ▼

∙ VitualBox : 메뉴 막대 > Machine > Take Snapshot
∙ Parallels Desktop : 메뉴 막대 > 작업 > 스냅샷 생성하기
∙ VMware : 메뉴 막대 > Virtual Machine > Snapshot

가상머신 세팅 완료

초보자에게는 방법이 다소 어려울 수 있지만, 하나하나 진행하다 보면 금방 요령을 터득하리라 생각합니다.

이제 언제든 필요할 때 맥에서 가상화 소프트웨어를 실행한 뒤 윈도우 가상머신을 불러오면 끝! 그리고 나중에 사용 기한이 만료됐을 때는 앞서 저장한 스냅샷만 불러오면 사용 기한이 90일로 초기화됩니다. 충분히 테스트 해본 건 아니지만 이리저리 점검한 결과 액티브액스 설치나 공인인증서 괸리 등 윈도우에서 평소에 사용하는 대부분의 기능이 잘 작동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다른 사람과의 협업이나 업무 등의 이유로 윈도우 운영체제를 자주 사용하는 분이라면 윈도우 정식 라이선스와 유료 소프트웨어를 구매하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따금 인터넷 쇼핑을 하기 위해, 혹은 1년에 몇 차례 관공서, 은행 사이트를 이용하는 수준이라면 MS가 제공하는 ‘가상 컴퓨터 다운로드 서비스’와 버추얼박스를 이용하는 것도 아주 괜찮은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참조
Microsoft – Download virtual machines

관련 글
• 오라클, 무료 가상화 프로그램 ‘VirtualBox 5.0’ 출시
• 하나의 가상머신을 2대 이상의 맥에서 사용하기 위한 원격제어 시스템 구축하기
• VMware, 맥용 가상화 소프트웨어 최신 버전 ‘VMware Fusion 8’ 출시
• 패러렐즈 데스크톱 10 for Mac 사용자를 위한 긴급 서비스 알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

–>

from Back to the Mac http://ift.tt/1VQcntJ

by 수다피플

Advertisements

맥에서 MS 윈도우 가상머신을 합법적으로 무료로 쓰는 방법 :: 수다피플”에 대한 2개의 생각

  1. 잘 보았습니다.
    전 일본 mac 사용하고 있는데 위 방법으로 win10을 설치한후
    공인인증서를 읽어들이는 플러그인(?)
    ‘한국 전자인증’ 설치하니깐 글씨가 깨지면서 공인인증서 위치를 인식하지 못하네요.
    휴….ㅠㅠ

    좋아하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