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전과는 다른 밑바닥 선거운동의 속사정 – 수다피플

짧은 대선 기간, 미디어 의존도는 높아졌다. 텔레비전 토론이 열리는 날이면 후보들은 대외 일정을 최소화하고 토론 준비에 열중한다. 합계 시청률 최고 38%까지 기록한 텔레비전 토론은 가장 중요한 홍보 수단이다. 그러나 정치권에서 잔뼈가 굵은 정치인들은 한목소리로 말한다. “텔레비전 토론 같은 공중전만으로는 부족하다. 백병전에서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여기서 ‘백병전’이란 각 지역 물밑 선거운동을 뜻한다. 각 정당이 동원할 수 있는 지역조직, 인적 네트워크는 대선의 숨은 힘이다. 법적 허용범위 내에서 유권자와 물리적인 접촉을 …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06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