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을 유별나게 만드는 정부 – 수다피플

보육교사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저 공기청정기가 있느냐고 물었을 뿐인데 뭔가 죄를 지은 사람처럼 구구절절 해명을 이어갔다. 다른 한 곳도 마찬가지였다. “공기청정기는 있지만”으로 시작한 보육교사는 “놀이터를 가려고 아이들 옷까지 입혔는데 전국 평균 수치가 좋지 않다는 보도를 접하고 도로 주저앉았다”라며 길게 해명을 이어갔다. 미세먼지를 취재하며 접한 순간들이다. 어린이와 노인, 임신부는 미세먼지 취약계층이다. 이 중 아이들이 생활하는 어린이집에 이런저런 대처법을 묻다 공기청정기 질문까지 나왔다. 의무…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8986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