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우병우 풀어주고 술판에 돈봉투”…“우병우 혼자 안간다더니..개혁대상 1호” – 수다피플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조사 대상’이었던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수사 종결 직후 부적절한 만찬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가 15일 보도했다.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노승권 차장 등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 소속 간부 7명, 안태근 검찰국장 등 법무부 간부 3명은 4월21일 만찬을 했다. 서울 서초동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82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