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를 나라답게 – 수다피플

식사 자리에 상하 구분이 없었다. 자리만 봐선 누가 지도자인지 몰랐다. 식사가 끝나면 함께 산보를 했다. 산보하며 담소를 이어갔다. 식사는 관저뿐 아니라 휴양지에서도 이어졌다. 문재인 청와대 이야기가 아니다. 1946년부터 1969년까지 재임한 타게 에를란데르 전 스웨덴 총리의 일화다. 복지국가 스웨덴은 어느 날 갑자기 뚝딱 만들어지지 않았다. 스웨덴도 한때 극심한 노사갈등을 겪었다.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하면 재계는 직장 폐쇄로 응수했다. 노사는 함께할 수 없는 적이었다. 빈부 격차도 컸다. 그런 적대 관계와 격차 사회를 해소…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14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