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야 할 것은 희생과 통합 – 수다피플

다들 설마하니 그런 일은 생기지 않을 거라고, 영국이 유럽연합(EU)을 떠나는 일은 없을 거라고 했는데 그 일이 정말로 일어났을 때, 그러니까 지난해 6월23일, 브렉시트가 국민투표로 통과되었을 때 사무실 변호사 중 한 명이 이런 이야기를 했다. 런던에서 멀리 떨어진 자기 고향 근처에 있는, EU를 떠나는 쪽에 찬성한 동네들은 다들 너무너무 가난하다고. 런던이나 그 근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동네랑은 너무 다르다고. 거기 사는 사람들은 EU에 남는다고 해서 어떤 장점이 있는지 아는 바가 없다고. 당시 투표 결과를 ‘EU에 남겠…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121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