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링북으로 만든 넥타이 by 수다피플

텅 빈 그림은 크레파스로 꼼꼼히 채워가던 ‘색칠공부’. 한때는 아이들의 놀이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현대인의 힐링을 위한 수단이죠. ‘컬러링북’이라는 그럴싸한 이름이 붙은 걸 보면 그 위상이 달라진 걸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컬러링북은 분명 한계가 존재합니다. 한번 컬러를 채우고 나면 더 이상 그 페이지를 펼칠 이유가 없습니다. 액자에 끼워서 벽에 걸어놓지 않으면 말이죠.

 

컬러링북을 아예 넥타이로 만든 제품이 등장했습니다. 힐링도 얻고 스타일도 연출할 수 있죠.

 

책으로 된 컬러링북과 동일합니다. 그림으로 가득한 하얀색 넥타이에 마커를 사용해서 컬러를 채우면 되죠. 재질은 린넨입니다.

 

하루에 다 칠하지 않고 매일 매고 다니면서 조금씩 컬러를 채워나가는 것도 재밌을 것 같습니다. 가격은 29.99달러.

 

from 얼리어답터 http://www.earlyadopter.co.kr/94425?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25ec%25bb%25ac%25eb%259f%25ac%25eb%25a7%2581%25eb%25b6%2581%25ec%259c%25bc%25eb%25a1%259c-%25eb%25a7%258c%25eb%2593%25a0-%25eb%2584%25a5%25ed%2583%2580%25ec%259d%25b4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