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걱정 잔치’는 끝났다 – 수다피플

“올해 나이가 어떻게 되지?” 오랜만에 만나는 어른들이 건네는 첫인사는 대개 이런 식이다. “에구, 요만할 때 봤는데 벌써 학교에 간다니” 할 무렵부터 지겹게 들어온 인사니 새삼스러울 것도 없다. 그런데 그 나이가 ‘서른’이 된 시점부터는 나이 묻기가 더 이상 인사에 그치지 않는다. “너도 이젠 다 됐다”라거나(세상에, 저는 건전지도 아니고 3분 카레도 아닌데요?) “너무 고르지 말고 누구라도 잡아라”는 말이 따라붙는다. 서른을 기점으로 가치가 낮아졌으니 ‘주제 파악’ 하라는 일종의 경고인 셈이다. 30대가 되면 정말 그럴까?…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126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