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죽음을 통장 잔고로 실감할 때 – 수다피플

여기 마흔이 넘은 딸이 있다. 그 딸은 휠체어 생활을 하게 된 어머니와 치매 증상을 보이는 아버지를 시설에 두고 그들이 살던 아파트에 막 도착한 참이다. 그들이 거의 한평생 살았던 아파트는 50년에 달하는 세월의 더께가 가득 들어차 있었다. 그녀는 부모와 끈끈한 관계를 맺고 살아온 딸이 아니며, 그녀의 부모도 근사한 노인과는 거리가 멀다. 심지어 ‘죽음’이라는 말을 입에 담지만 않으면 절대 ‘죽음’이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 이야기는 아흔이 넘어도 불같은 어머니 엘리자베스와 혼자서 못하는 일이 더 많은 아버지 조지,…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13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