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의 숨은 고수 – MUTORY Air Stereo A2 리뷰 by 수다피플

인간은 위대하다. 불편하거나 사소하게 귀찮은 것들이 생기면 무조건 편해지도록 고친다. 요즘 개혁 대상은 이어폰인 듯하다. 목에 걸기도 하고 두르기도 하는 블루투스 이어폰도 이제는 불편하다며 케이블을 완전히 없애버리고 있으니.

 

완전 무선 이어폰은 케이블이 없어서 정말 편하지만, 아직 개선되어야 할 점도 분명 있다. 양쪽 유닛의 연결이 빈번하게 끊긴다던가, 짧은 배터리 타임, 어딘가 불편한 착용감, 그리고 무선의 한계를 드러내는 음질 등. 애플 에어팟 출시 이후 본격적으로 관심을 많이 받고 있는 ‘완전 무선 이어폰’, 이번에 만남 제품의 이름은 MUTORY Air Stereo A2. 줄여서 MUTORY A2다. 뭔가 귀여운 이름. 이 녀석은 어떨까.

 

 

첫 인상은 만만해 보였다. 흔히 볼 수 있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평범한 모습이 기대치를 떨어뜨렸다.

 

 

이런 류의 이어폰이 다 그렇듯 이 녀석도 굉장히 작고 가볍다. 크기는 2cm 정도에 유닛당 4g. 귀에 꽉 들어차는 착용감이 꽤 괜찮다. 귀에 끼운 모습이 프랑켄슈타인 같다는 생각은 딱히 들지 않았다. 오래 들으면 좀 답답해지지만 격렬하게 뛰어다녀도 귀에서 안 떨어진다. 운동할 때 써도 충분히 좋다. 방수가 안 되니 땀은 재빨리 닦아야 하겠지만.

 

 

블루투스 연결이 어렵지 않다. 유닛에는 버튼이 하나만 있는데, 전원을 각각 켜주면 왼쪽과 오른쪽 유닛이 서로 연결되고 이걸 스마트폰에 페어링 하면 된다. 왼쪽과 오른쪽에서 목소리가 이리저리 들리며 전원이 켜졌습니다, 왼쪽이 연결되었습니다, 오른쪽이 연결되었습니다, 메인 디바이스에 연결되었습니다, 라며 알아서 잘 연결하고 보고도 잘한다. 케이스 뚜껑만 열면 연결 창이 뜨는 에어팟 같은 제품과 비교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이 정도도 괜찮다. 그리고 블루투스 버전은 4.2.

 

이 녀석, 생각했던 것보다 음질이 굉장히 깊다. 저음과 고음이 고루 조금씩 강조되어 있는데 전체적으로 화사하다. 수정 동굴에서 물 떨어지는 소리처럼 울림이 맑다.

 

아웃도어에서 듣기 좋도록 풍성하게 울리는 저음 부스트와 꽤 깨끗하게 다듬어진 고음부는 목소리와 드럼 심벌에 윤기를 칠한다. 수비드 기법으로 요리한 고급 안심 스테이크를 두부 자르듯 부드럽게 써는 포크와 나이프의 번쩍이는 날 같은 사운드. 좋은 튜닝이다. 이어폰의 성능을 판단하는 데는 수치도 중요하지만, 역시 실질적인 튜닝과 귀에 실제로 어떻게 들리는가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

 

이 이어폰의 성향을 가장 잘 표현하는 듯한 노래로 혁오의 4월 새 앨범에 실린 ‘Wanli万里’를 꼽는다. 웅장하고 묵직한 드럼, 경쾌하고 신비로운 기타와 목소리를 맛깔나게 들려준다.

 

 

이번에는 최고의 세션맨이 모인 밴드 TOTO의 라이브 앨범. 내가 특히 좋아하는 ‘Hold The Line’에는 칼 같은 연주력과 여유 넘치는 무대 분위기가 살아있다. 들을 때마다 기분 좋은 소름이 돋는다. 살짝 남는 잔향감의 표현도 말끔해서 음악이 훨씬 풍부하게 들린다. 전체적으로 음 분리도도 좋아 소리가 뭉치지 않아서 개운하다. 박하사탕처럼 시워언하다.

 

 

그러나 당황스럽게도 음악이 튀는 경우가 은근히 있다. 두어 시간에 1~2번 정도, 소리가 갑자기 왼쪽과 오른쪽에 휙휙 왔다 갔다 한다. 특히 지하철을 이용했을 때 그런 현상이 자주 발생했다. 아이폰 6s에 iOS 10.3.2 버전을 사용하던 상태였다는 점을 말해둔다. 연결이 불안정하다는 건 음악 감상에 있어서는 치명적인 부분이라 아쉽지만, 그래도 좋은 음질 덕에 조금 상쇄되는 느낌은 남아있다.

 

 

그 와중에 특이한 점은 각각의 유닛을 다른 기기에 하나씩 페어링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한 쪽만 단독으로 쭉 사용할 수 있다는 뜻. 블루투스 핸즈프리처럼 말이다. 유닛이 2개니까 2배의 재생 시간을 보장받을 수 있다. 혹은 다툰 커플이 하나씩 나눠 끼고 각자 써도 유용할 것 같다.

 

 

양쪽 유닛에 하나씩 있는 전원 버튼은 기능도 서로 같다. 한 번 누르면 음악을 재생하거나 정지하고, 전화가 왔을 때 누르면 통화를 할 수 있다. 두 번 딸깍딸깍 누르면 최근에 통화한 사람에게 전화를 건다. 볼륨 조절이나 곡 넘김도 할 수 있기를 바랬다면 콩알만한 이어폰에 너무 많은 욕심을 부리는 거겠지?

 

통화 품질도 생각보다는 준수하고 의사소통에 거의 문제가 없다. 다만, 스마트폰과 연결된 메인 유닛 한쪽에서만 목소리가 들린다. 이건 허를 찌른다. 하긴, 원래 예전부터 전화기를 들고 통화할 때도 한 쪽 귀만 사용하긴 했다만.

 

 

배터리는 다행히도 든든하다. 스펙 상으로 3~4시간 음악 재생인데, 체감적으로도 3시간 넘게 재생 된다. 틈틈이 케이스에 이어폰을 넣어서 충전하며 음악을 들으면 10시간도 충분히 넘게 쓸 수 있다. 조금만 더 길었다면 훨씬 좋았겠지만, 역시 욕심이렷다. 한 번에 3시간 이상 귀에 이어폰을 꽂고 음악을 듣는 일이 생각보다는 많지 않으므로.

 

 

케이스에 이어폰을 넣을 때 자석으로 착착 붙는 느낌이 좋다. 케이스에는 210mA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있어서 이어폰을 넣을 때마다 충전해준다. 잔량이 정확히 어느 정도 남았는지 알 수 없는 게 단점. 하루 이상은 충분히 쓸 수 있는 양이지만, 틈틈이 연결해 놓는 습관을 들여 놓으면 나쁠 건 없다.

 

케이스의 사이즈는 작고 가볍지만, 부피는 조금 애매한 것 같다. 슬림한 모습이었다면 주머니에 넣기도 훨씬 좋았을 텐데 말이다. 재질도 전체적으로는 다소 아쉽다. 고급스러운 느낌과는 거리가 먼 유광 플라스틱 케이스부터, 귀의 기름이 묻어나 번들거리는 이어폰 본체까지. 하지만 음질이 워낙 인상적이라, 잘 닦으면서 가방에 잘 휴대해 가며 써야겠다고 생각하게 만든다.

 

 

음질만큼이나 놀라운 부분은 바로 가격이다. 6만9천원. 싸다. 매우 싸다. 날을 세웠던 마음이 눈 녹듯이 녹아 내린다. 딱히 고급스럽진 않아도, 적당한 가격대로 편리한 사용성. 아웃도어에서 듣기 좋도록 풍성하게 강조된 음질을 가진 완전 무선 이어폰. 나는 하이브리드 드라이버를 탑재한, 20만원이 넘는 유선 이어폰을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이제 MUTORY A2를 꽤 오랫동안 지니고 다닐 것 같다. 특히 동네 산책 나갈 때. 편하고 음질 좋고 저렴하니, 이걸로 설명은 끝.

 

 

장점
– 잔향이 깊고 깨끗해 풍성해지는 음질
– 귀에 잘 고정되는 착용감
– 완전 무선, 극강의 편리함
– 그럭저럭 충분한 수준의 배터리
단점
– 저렴해 보이는 재질
– 크기는 작지만 주머니에 넣기는 애매한 케이스 부피

from 얼리어답터 http://www.earlyadopter.co.kr/94604?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25ec%259e%25ac%25ec%2595%25bc%25ec%259d%2598-%25ec%2588%25a8%25ec%259d%2580-%25ea%25b3%25a0%25ec%2588%2598-mutory-air-stereo-a2-%25eb%25a6%25ac%25eb%25b7%25b0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