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룩패스가 필요없는 똑똑한 캐리어 by 수다피플

무성하게 전달한 노룩패스 캐리어 덕분에 인터넷이 한바탕 축제 분위기다. 다양한 패러디 동영상은 물론이거니와 힘차게 굴러간 스무성한 캐리어는 인터넷 쇼핑몰에 올라와 관심을 끌고 있다.

 

해명할 이유도 없다는 게 당사자의 전언으로 인터넷에선 배경과 의도에 관한 소문만 무성할 뿐이다. 어쨌든, 이런 캐리어를 골랐다면 노룩패스와 같은 고급 기술을 쓸 이유가 없었을 텐데, 아쉬울 따름이다.

 

 

1. Cowa Robot

Cowa Robot은 작은 추적 장치를 휴대하고 있으면 이 위치를 감지해 따라다니는 캐리어다. 최대 7.2km/h까지 속도를 낼 수 있고 거리가 멀어지면 스마트폰 앱으로 위치를 확인할 수도 있다.

 

 

개량형 모델에서는 손목시계모양으로 된 액세서리가 추적장치를 대신할 수도 있다. 손잡이에 4방향 렌즈가 달려, 장애물을 효과적으로 피하는 개선된 기능도 탑재했다.

 

참고 링크 : COWA ROBOT

 

 

 

2. Travelmate Suitcase

좀 더 화려하고 다양한 형태로 움직이고 싶다면 Travelmate Suitcase도 좋다. Travelmate Suitcase 역시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캐리어다. 두 개의 바퀴로 움직이며 바닥에 보조 바퀴가 하나 더 있어 다른 짐을 올려둔 채로 이동할 수도 있다.

 

 

또한, 노트북을 충전할 수 있는 보조배터리 기능, LED 기능을 갖췄다. 스마트폰으로 조작할 수 있어 캐리어를 앞장세우고 갈 수도 있다. 한번 충전하면 4시간 정도 이동할 수 있으며, 위치 확인은 물론 이용자와 거리가 떨어지면 경고음이 울리는 기능 등을 갖췄다.

 

참고 링크 : Travelmate Robotics

 

 

 

3. Modobag

나를 졸졸 쫓아다니는 캐리어를 신경쓰기 귀찮다면, 아예 캐리어를 타버리는 것은 어떨까? Modobag은 이용자가 직접 올라탈 수 있는 캐리어다. 안락한 승차감을 위해 궁둥이가 닿는 부분은 메모리폼을 넣었고 발을 올릴 수 있는 접이식 받침대도 넣었다. 핸드 브레이크로 안전하게 제동할 수도 있다.

 

 

속도는 최대 12km/h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배터리를 이용한 보조배터리 기능도 지원한다. 충전 중인 기기는 옆면에 꽂도록 해 엉덩이에 무참히 짓눌리는 참사를 방지하도록 했다.

 

참고 링크 : Modobag

from 얼리어답터 http://www.earlyadopter.co.kr/94782?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25eb%2585%25b8%25eb%25a3%25a9%25ed%258c%25a8%25ec%258a%25a4%25ea%25b0%2580-%25ed%2595%2584%25ec%259a%2594%25ec%2597%2586%25eb%258a%2594-%25eb%2598%2591%25eb%2598%2591%25ed%2595%259c-%25ec%25ba%2590%25eb%25a6%25ac%25ec%2596%25b4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