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몰린 ‘난민 엄마’의 선택은? – 수다피플

‘난민 엄마’로 불리는 사람이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이다. 2015년 9월 독일 남부와 오스트리아 국경에는 시리아 난민 4만여 명이 몰려 독일 영토 내로 진입하려고 아우성이었다. 대다수가 가족 단위인 난민은 기나긴 여행으로 지칠 대로 지친 상황. 일촉즉발, 언제라도 독일 경찰과 충돌이 일어날 기세였다. 이날 경찰과 대치 중이던, 시리아 홈스 출신 아흐메드 사이크 씨(34)는 “나는 아내와 젖먹이를 포함한 세 아이 그리고 노모까지 함께였다. 무려 3개월이나 걸려 독일 국경까지 왔다. 누구든 막으면 죽음도 불사할 생각이었…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16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