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앗긴’ 영화 …朴정부, 비판 여론전에 표 ‘싹쓸이’까지 – 수다피플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방해하기 위해 표 ‘싹쓸이’에 영화 상영을 비판하는 여론전까지 조직적으로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26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심리로 열린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강모 전 행정관은 ‘다이빙벨’ 상영 확산을 막기 위한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945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