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행보에 주목한다 – 수다피플

200자 원고지로 193장 분량이었다. 독자들이 쓴 질문지를 미리 캠프 쪽에 건넸다. 인터뷰어로 나선 주진우·차형석 기자에게 &ldquo;살살 좀 하라&rdquo;고 했다. <시사IN> 기자들은 편집국장 말을 정반대로 해석한다. 살살 하라고 해야 날선 질문을 던진다. 통했다. 질문지에 포함되지 않았던 송곳 질문을 두 기자가 애드리브로 쏟아냈다. 인터뷰이가 당황할 법도 한데 질문을 받아쳤다. 전자책으로 출판하기 위해 인터뷰이의 말을 풀었는데, 주어와 술어가 정확히 일치했다. 지난해 12월27일 진행했던 &lsquo;<시사IN> 인터뷰 쇼-문재인 편&rsquo; 이야기다….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235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