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경제학자의 이상한 돈과 어린 세 자매 – 수다피플

죽은 경제학자의 이상한 돈과 어린 세 자매 추정경 지음, 돌베개 펴냄 “가난은 하버드 대학 교수보다 더 많은 걸 알려주거든.”제목만큼 플롯도 독특하다. 무허가 컨테이너 촌에 살던 세 자매가 어느 날 낯선 공동체의 초대를 받는다. ‘재노시(재화· 노동·시간의 약자)’라는 가상화폐를 쓰면서 자기들만의 경제·교육 커뮤니티를 이루고 살아가는 이들 이름은 ‘돈나무 공동체.’ 이들은 어느 순간 생명의 증식을 멈추는 나무처럼 돈도 늙어가면서 ‘등가’ 대신 ‘감가’의 원칙을 따라야 한다고 믿는다. 이상한 나라에 입성한 앨리스처럼 모든 것이 …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290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