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친구가 생겼거든 – 수다피플

제네비브, 앤, 사라, 클로에 그리고 헬레네. 이렇게 다섯은 늘 함께 다니는 친구였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아이들은 헬레네를 따돌리기 시작한다. 이유는 모른다. 따돌림이란 별다른 이유 없이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는 일 아닌가. 따돌림은 점점 심해진다. 헬레네가 100㎏이 넘는다는 둥, 더러운 냄새가 난다는 둥 말도 안 되는 거짓 낙서가 어디든 따라다닌다. 보호의 울타리가 되어야 할 학교라는 공간과 친구라는 존재가 도리어 헬레네의 세상을 잿빛으로 만들어버렸다. 헬레네는 <제인 에어>를 읽으며 위안을 삼는다. 영국 빅토리아 여왕 시…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215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