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겹지만 해야 할 이야기 – 수다피플

이제는 말할 수 있다. 2007년 삼성 기사 삭제에 따른 <시사저널> 파업 당시 내부 갈등이 적지 않았다. 사소한 다툼도 늘었다. 파업이 길어지다 보니 생긴 후유증이었다. 파업은 생활고를 동반했다. 아이들 학원비, 대출금 이자, 각종 보험금 납입금. 빠져나갈 돈은 정해져 있는데, 들어오는 월급은 한순간에 막혔다. 한 달, 두 달, 석 달&hellip; 마이너스 통장의 &lsquo;0&rsquo;이 하나씩 늘어갔다. &lsquo;무노동 무임금&rsquo;이 노동자에게 얼마나 큰 부담인지 그때 절감했다. 어떤 선배는 에어컨을 떼다 팔았고, 또 어떤 선배의 형수는 아르바이트 전선에 뛰어…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30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