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차] 잊혀진 배우와 100만 감독이 말하는 ‘노무현’ (이창재, 명계남) – 수다피플

잊혀진 배우가 있다. 한때, 한국 영화계는 이렇게 양분됐다. ‘ooo이 나오는 영화’와 ‘나오지 않는 영화’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사랑했고, 그를 위해 배우의 삶을 포기했다. 배우, 명계남. 그가 뉴스포차를 찾았다.

영화 <노무현입니다>. 다큐 사상 최고 오프닝스코어 경신(78,397명), 개봉 3일 만에 손익분기점인 20만 관객 돌파(386,464명), 다큐 사상 최단기간 100만 관객 돌파. 4년 동안 ‘노무현’이라는 사람에 매달려온 이창재 감독도 동석했다.

비 오던 저녁,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앉은 자리에서 내리 여섯 잔을 드셨다는 막걸리와 함께 우리 시대의 ‘노무현’을 다시 호출했다.

첫 번째 안주! <노무현입니다> 제작 비화
두 번째 안주! 노사모, 배우, 명계남
세 번째 안주! ‘노무현’이란 이름
네 번째 안주! 노무현의 유서, 그리고 문재인
다섯번째 안주! ‘노무현의 시대’가 올까요?

20170607_01

from 뉴스타파(NEWSTAPA) |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KCIJ) http://newstapa.org/40218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