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어려운 현대인을 위한 도구 by 수다피플

바쁜 현대인에게 잠은 필요한 존재이기도 하고, 바쁠 땐 또 내쫓아야 할 장애물이기도 하다. 이렇게 일정에 따라 잠을 조절해야하는 현대인들에게 수면장애는 피치못할 장애일지도 모른다.

여기 수면을 도와줄 도구 Circadia가 있다. 전에도 비슷한 제품들이 많았지만, 이번엔 잠드는 것뿐 아니라 깨는 것까지 도와준단다.

 

 

Circadia는 두 도구가 한 세트다. 하나는 전자파를 통해 수면 패턴을 분석하는 측정기 Circadia Contactless Sleep Tracker, 또 하나는 깨어있어야 할 때 깨어있게 해주고, 잠들고 싶을 때 잠이 오도록 빛을 내보내는 광선치료기 Circadia Smart Theraphy Lamp다.

 

 

어떻게 쓰는 걸까? 우선 Sleep Tracker는 몸에 착용하거나 베개에 끼우지 않아도 된다. 그냥 방에 두면 된다. 몸에서 약 2.5m 내에만 있다면 Sleep Tracker가 자동으로 전자파를 내보내 수면 패턴을 측정한다. 정확도는 무려 98%에 이른다고 한다.

전자파라서 몸에 안 좋을까 걱정되기도 하지만 측정 시 소량의 전자파만 내보낸다고 한다. FCC인증을 받았다 하니 크게 문제 될 것 같지는 않다.

 

 

측정 내용은 호흡 패턴, 심박 수, 코골이, 몸의 움직임, 그리고 온도, 습도, 주변의 빛, 소음 8가지다. 방에 두 사람이 있어도 분리해서 측정할 만큼 똑똑하다. 측정 결과는 모바일 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일어날 시간을 설정하면, 일어나기 15~30분 전부터 LED가 켜지고 음악 소리를 들려줘 자연스럽게 깰 수 있게 도와준다고 한다. 과연 그 정도로 아침에 기분 좋게 일어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말이다.

 

 

Sleep Tracker는 Theraphy Lamp와 함께 쓰는 게 좋다. Theraphy Lamp는 측정한 수면 데이터를 기반으로 빛을 내보내는 패턴을 만든다. 아침에 일어나면 수면을 관장하는 호르몬 멜라토닌을 억제하는 빛을 내보내고, 밤에는 잠자기 전 멜라토닌의 방출을 촉진하는 빛을 내보내는 식이다.

 

 

측정기인 Sleep Tracker과 연결하지 않고 별도로 쓸 수 있다. 밤샘 모드와 빨리 잠들 수 있게 하는 모드, 낮 동안 잠들지 않게 하는 모드, 그리고 여행모드를 설정할 수도 있다.

여행 모드는 여행 중이나, 여행 후 시차 적응을 도와주는 모드다. 앱에서 여행 일정을 입력하면 신체 시계를 미리 여행 목적지의 시간대와 맞춰준다.

 

 

현대인의 수면을 도와주는 Circadia는 킥스타터에서 크라우드 펀딩중이다. 가격은 Sleep Tracker와 Theraphy Lamp, 각각 99달러와 129달러다. 제품에 자신이 있는 듯, 마음에 들지 않으면 30일 이내 환불해준다고 한다.

배송 예정일은 2018년 4월부터다. 편안하게 잠들기 위해선 꽤 오래 기다려야 할 듯하다.

from 얼리어답터 http://www.earlyadopter.co.kr/95325?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25ec%259e%25a0%25ec%259d%25b4-%25ec%2596%25b4%25eb%25a0%25a4%25ec%259a%25b4-%25ed%2598%2584%25eb%258c%2580%25ec%259d%25b8%25ec%259d%2584-%25ec%259c%2584%25ed%2595%259c-%25eb%258f%2584%25ea%25b5%25ac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