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어려운 현대인을 위한 도구 by 수다피플

바쁜 현대인에게 잠은 필요한 존재이기도 하고, 바쁠 땐 또 내쫓아야 할 장애물이기도 하다. 이렇게 일정에 따라 잠을 조절해야하는 현대인들에게 수면장애는 피치못할 장애일지도 모른다.

여기 수면을 도와줄 도구 Circadia가 있다. 전에도 비슷한 제품들이 많았지만, 이번엔 잠드는 것뿐 아니라 깨는 것까지 도와준단다.

 

 

Circadia는 두 도구가 한 세트다. 하나는 전자파를 통해 수면 패턴을 분석하는 측정기 Circadia Contactless Sleep Tracker, 또 하나는 깨어있어야 할 때 깨어있게 해주고, 잠들고 싶을 때 잠이 오도록 빛을 내보내는 광선치료기 Circadia Smart Theraphy Lamp다.

 

 

어떻게 쓰는 걸까? 우선 Sleep Tracker는 몸에 착용하거나 베개에 끼우지 않아도 된다. 그냥 방에 두면 된다. 몸에서 약 2.5m 내에만 있다면 Sleep Tracker가 자동으로 전자파를 내보내 수면 패턴을 측정한다. 정확도는 무려 98%에 이른다고 한다.

전자파라서 몸에 안 좋을까 걱정되기도 하지만 측정 시 소량의 전자파만 내보낸다고 한다. FCC인증을 받았다 하니 크게 문제 될 것 같지는 않다.

 

 

측정 내용은 호흡 패턴, 심박 수, 코골이, 몸의 움직임, 그리고 온도, 습도, 주변의 빛, 소음 8가지다. 방에 두 사람이 있어도 분리해서 측정할 만큼 똑똑하다. 측정 결과는 모바일 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일어날 시간을 설정하면, 일어나기 15~30분 전부터 LED가 켜지고 음악 소리를 들려줘 자연스럽게 깰 수 있게 도와준다고 한다. 과연 그 정도로 아침에 기분 좋게 일어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