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차] 6월 항쟁은 촛불로 완성되지 않았다 (박한용, 서우영) – 수다피플

토끼몰이, 지랄탄, 사과탄, 백골단, 교문박치기, 페퍼포그, 국본… 1987년 기억하는 단어들이다. 6월 항쟁 30돌.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으로 그 어느 해보다 뜨거웠던 1987년. 20대 학생으로서 그 현장을 지켰던 두 사람이 뉴스포차를 찾았다.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교육홍보실장과 서우영 6월 민주항쟁 30년사업 추진위 사무국장.

토끼몰이를 당해 들어간 명동 성당에서 본의 아니게 복면을 쓰고 백골단과 싸워야 했던 사연으로 시작해 ‘죽 쒀서 개 줬다’는 87년 선거와 YS와 DJ의 단일화 실패에 얽힌 비화까지. 이들의 이야기는 종횡무진 내달렸다.

6월 항쟁은 과연 절반의 실패, 미완의 혁명이었을까? 뜨거웠던 지난 겨울의 촛불로 6월 항쟁은 과연 완성된 것일까. 촛불 혁명 세대에게 ‘87년 6월’ 세대 두 사람이 꼭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는데…

첫 번째 안주! 뜨거웠던 87년 : 박종철과 이한열
두 번째 안주! 죽 쒀서 개 줬다? 6.29 선언부터 노태우 대통령 당선까지
세 번째 안주! “밥이 민주주의다” 87년 노동자-농민 대투쟁과 경제 민주주의
네 번째 안주! 미완의 혁명? 성장한 혁명! 6월 항쟁과 촛불 혁명
다섯 번 째 안주! 촛불 이후, 진보는 어디로 가야할까

2017061302_01

from 뉴스타파(NEWSTAPA) |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KCIJ) http://newstapa.org/40321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