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나야나, 데이터 복구 대가로 몸값 12억원 지급 by 수다피플

에레버스(Erebus)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가 6월14일 해커에게 12억원을 주고 피해 서버를 복구하기로 협의했다.

인터넷나야나 측은 “현재 피해 리눅스 서버 한 대에 대한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랜섬웨어에 감염된 리눅스 서버 153대를 모두 복구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나야나 측은 “실험적으로 200MB 크기의 홈페이지에 대한 복구를 진행했는데 2시간이 걸렸다”라면서 “홈페이지 하나의 크기가 보통 1GB가 넘는다.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걸릴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협상 금액인 12억원은 황칠홍 인터넷나야나 대표이사의 현금자산 4억원에 인터넷나야나 인수를 희망하는 업체가 인수 비용으로 제시한 8억원을 합친 금액이다.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efineSlot(‘/6357468/0.Mobile_Article_intext_1_300_250’, [300, 250], ‘div-gpt-ad-1468307418602-0’).addService(googletag.pubads());googletag.pubads().collapseEmptyDivs();googletag.pubads().enableSyncRendering();googletag.enableServices();googletag.display(‘div-gpt-ad-1468307418602-0’); });

▲6월14일 오전 황칠홍 대표이사가 인터넷나얀 홈페이지에 띄운 공지사항 갈무리.

황칠홍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인터넷나야나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제가 할 수 있는 금액인 4억을 제외하고 회사의 모든 지분을 인수하는 조건으로 몇몇 업체에 제안해 얼마까지 가능한지에 대한 법인지분매각도 함께 알아봤다”라며 “어려운 상황이라 매각 또한 쉽지 않아 오늘까지 시간이 걸렸으며 (인수 비용으로) 8억까지는 가능하다는 답변을 오전 9시30분 받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인터넷나야나 측은 ‘인터넷나야나가 다른 곳에 인수되는 것이냐’는 물음에 “인수하는 업체가 우리에게 그냥 (인터넷나야나를) 운영하라고 한다. 비용만 빌려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28254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