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마을의 몰락 그 뒤의 슬픈 역사 – 수다피플

가짜 뉴스가 판치는 세상인데, 여행판은 ‘상한 뉴스’가 일상이다. 정치나 경제처럼 첨예하게 이익이 대립하는 상황이라면 어떤 식으로든 정보의 수정이 이루어진다. 하지만 여행·문화 혹은 국제 소식의 경우 이해관계의 두께가 얇고 팩트체크를 하려면 꽤 번거롭다 보니 엇나간 이야기들이 바로잡히지 않은 채 여전히 SNS 등에서 유통된다. 1995년 오키나와 현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50주년을 기념해, 오키나와가 ‘세계 장수 지역’임을 선언한다. 지금도 오키나와 현 종합운동공원 한쪽 구석에는 이때 만들어진 장수선언비가 있다. ‘자연과 공…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320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