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진학을 고심하는 이에게 – 수다피플

석사 과정 때 있었던 일이다. 나는 모교 학부에서 같은 전공 대학원으로 바로 진학한 전일제 대학원생이었고, 내가 소속된 학과가 BK21 사업을 수주한 덕에 매달 수십만원씩 장학금을 받으며 학교에 다니고 있었다. 등록금의 일부는 부모가 마련해주었으므로 조교 월급과 자잘한 아르바이트 수입까지 합치면 생활비와 책값 정도는 그럭저럭 마련할 수 있었다. 대학원 생활은 나쁘지 않았다. 아니, 솔직히 말해 조금은 즐거웠다. 매주 소설과 자료를 읽고 분석했다. 지금 생각하면 ‘아무 말 대잔치’라는 표현이 딱 들어맞는 발표문을 밤새워 작성하고…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395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