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을 아는 여행자의 아이폰 케이스 –bellroy 케이스 리뷰 by 수다피플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은 그 자체로 완벽하니, 케이스 없이 쓰는 게 멋이라고 한다. 하지만 난 소중한 아이폰에 스크래치가 생기는 게 너무 마음 아프므로 케이스를 꼭 끼고 다닌다. 대신 케이스 선택은 아주 까다롭게.

 

첫째, 아이폰의 예쁜 모습을 가리는 만큼 케이스는 아이폰에 준하게 예쁠 것. 그렇다고 너무 화려한 건 싫고 심플한게 좋다. 그리고 이왕이면 남들이 다 갖고 다니는 흔한 케이스도 싫다. 둘째, 이왕이면 아이폰 하나만 들고 다녀도 되도록 카드 슬롯이 있어야 할 것.

 

이 조건을 다 갖춘 케이스가 좀처럼 없어 그동안 나 자신과 타협을 해왔다. 하지만 이번에 만나게 된 bellroy 케이스는 좀 특별하다. 있을 건 다 있고, 여행자를 위한 특별함까지 갖췄다.

 

 

너 좀 예쁘다

재질은 보는 것 만큼이나 고급스럽다. 케이스 겉은 베지터블 가죽이라, 은은하게 보이는 가죽 결이 매력적이다. 한번 만져보니 매끄러운 느낌이 난다. top-grain 이라는 가공을 거쳐서 그렇다. top-grain처리를 하면 가죽 본연의 느낌과 강도는 약해지지만, 표면이 균일해지고 오염에 강해진다는 장점이 있다. 그래도 가죽은 가죽. 물이나 오염물질을 조심해야 bellroy 케이스와 오래 함께 할 수 있다.

 

 

색상은 사진 순서대로 black, caramel-charcoal, tamarillo, blue steel, arctic blue, eucalyptus blue다. 총 6가지 색상으로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다. 개인적으로 arctic blue가 마음에 든다. 쉽게 볼 수 있는 짙은 파란색이 아니고 부드러운 파란색이다. 얕은 바다같은 느낌에 시선이 뺏긴다.

 

 

테두리는 견고한 폴리머 재질이다. 덕분에 케이스가 전체적으로 튼튼하게 느껴진다. 마무리도 깔끔해서 아이폰을 끼우고 뺄 때도 흠집이 생길 걱정은 없을 것 같다.

 

 

안쪽은 극세사로 되어있어 목욕한 뒤 몸에 처음 닿는 부드러운 수건이 떠오른다. 보이지 않는 곳까지 챙기는 섬세함에, bellroy 케이스는 아이폰을 위한 고급스러운 옷이라는 생각이 든다.

 

 

케이스 하나에 알찬 보관함

 

Bellroy 케이스에 들어가는 물건을 살펴볼까. 아이폰과 카드 한 장, 그리고 유심과 아이폰에 들어간 유심을 꺼낼 수 있는 유심 핀이 들어간다.

 

 

보통 케이스에 카드가 들어가면 두꺼워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bellroy 케이스는 뒷면에 카드가 들어가는데도 비교적 두께가 얇고 옆에서 봤을 때 굴곡이 두드러지지 않는다. 카드가 들어가는 자리가 다른 면보다 안쪽으로 더 파였기 때문이다.

 

 

카드는 아래쪽 입구로 넣으면 된다. 입구가 아래에 있으면 카드가 쉽게 빠지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는데, bellroy 케이스는 입구 밑에 턱이 있어 분실 염려를 덜어준다. 카드를 밀어내기 쉽도록 만들어진 케이스 중간의 홈은 마름모 모양으로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케이스에 포인트가 된다.

 

카드를 빼는 건 편리하지만, 조심하도록 하자. 무심코 꺼내다가 손톱으로 케이스를 긁어버리면 너무 슬퍼지니까. 자주 꺼낼 필요 없는 교통카드를 끼우고 다니는 것도 하나의 대처겠다. 전자파 차단 스티커도 잊지말고.

 

 

그리고,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이 특히 주목할 곳은 케이스 안쪽의 유심 보관함이다. 해외여행 갈 때마다 유심을 어디에 둬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을지 고민이었는데, bellroy 케이스는 아이폰과 가장 가까운 곳에 유심을 보관할 수 있어서 안심이다. 그 아래에는 유심 핀을 꽂는 곳도 있어 유심을 끼우고 빼는 것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센스있게 유심 핀도 넣어줬으면 좋았을텐데 라는 생각은 들지만 말이다.

 

 

언제나 함께 하고싶은 케이스

여행 갈 때 마음에 맞는 사람과 함께 하고 싶은 것처럼, 여행에 가지고 가는 물건도 마음에 드는 것만 데려가고 싶다. 선물로 받은 취향저격 운동화, 편해서 일주일마다 한 번씩은 손이 가던 청바지, 데일리로 빼놓을 수 없는 귀걸이. 그리고 아이폰 등등…. 여기에 bellroy 케이스도 추가하고 싶다.

 

고급스럽고 잘 빠진 디자인이 마음에 든 건 물론이다. 또, 가죽 재질인 만큼 오래 써서 더욱 멋이 들었을 때쯤이면, 내게 길들여진 bellroy 케이스가 낯선 여행지에서 익숙함과 안정감을 줄 것 같다. 게다가 여행에 최적화된 유심 보관함까지 있으니 데려가지 않을 이유가 없다. 여행을 즐긴다면, 그리고 유니크하고 멋진 아이폰 케이스를 원한다면 bellroy 케이스와 함께 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겠다. bellroy 아이폰 케이스의 가격은 6만원대 후반.

from 얼리어답터 http://www.earlyadopter.co.kr/96031?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25eb%25a9%258b%25ec%259d%2584-%25ec%2595%2584%25eb%258a%2594-%25ec%2597%25ac%25ed%2596%2589%25ec%259e%2590%25ec%259d%2598-%25ec%2595%2584%25ec%259d%25b4%25ed%258f%25b0-%25ec%25bc%2580%25ec%259d%25b4%25ec%258a%25a4-bellroy-%25ec%25bc%2580%25ec%259d%25b4%25ec%258a%25a4-%25eb%25a6%25ac%25eb%25b7%25b0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