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브렉시트’에서 ‘부드러운 브렉시트’로 – 수다피플

&ldquo;보수당은 (브렉시트를 통해) 영국을 &lsquo;글로벌 싱가포르&rsquo;로 만들려고 했다.&rdquo; 영국의 유명 저널리스트 폴 메이슨이 보수당의 총선 패배를 다룬 <가디언> 기고문(6월12일)에서 한 말이다. 브렉시트는 &lsquo;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rsquo;를 일컫는다. 지난해 6월 영국은 국민투표에서 EU 탈퇴를 결정했다. 그 결과 올해 6월19일부터 EU와 2년에 걸친 탈퇴 협상을 벌인다. 테리사 메이 총리와 보수당 정부는 영국 유권자들의 지지를 업어야 탈퇴 협상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다며 2020년 예정된 총선을 협상 직전인 6월8일로 앞당겼다. 그…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431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