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드 인사’ 겁내지 말고 ‘통치 코드’ 공유하라 – 수다피플

수수께끼 같은 유행어가 돌아왔다.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이 윤곽을 드러내면서,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 3당이 ‘코드 인사’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정권과 코드가 맞는 인사들만 내각에 등용하면서, 전문성·객관성·탕평·협치를 내팽개치고 있다는 비판이 ‘코드 인사’라는 용어에 압축되어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야당(당시 한나라당)과 보수 언론은 인사 때마다 ‘코드 인사’ 공세를 폈다. 이 유행어가 수수께끼인 이유는, 단순해 보이는 용어가 생각보다 복잡한 질문을 던지기 때문이다. 코드 인사라는 비판은 …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42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