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없애주는 옷걸이 by 수다피플

파나소닉에서 옷을 걸기만 해도 냄새를 없애주는 옷걸이 MS-DH100이 나왔다. 정장에 배인 고기 냄새나, 땀 냄새 때문에 다음날 입을 옷이 걱정된다면 반길 만한 제품이다.

 

 

옷걸이 처럼 생긴 MS-DH100 사용법은 간단하다. 콘센트에 연결한 뒤 옷을 걸고 전원을 켜면 된다. 콘센트가 없다면, 전용 배터리를 끼워 쓸 수도 있다.

 

 

전원 버튼을 짧게 누르면 일반모드로 5시간 작동한다. 옷의 냄새가 심할 때는 전원 버튼을 3초 이상 눌러 롱 타임 모드를 실행하면 된다. 롱타임 모드는 7시간동안 작동한다. 더 확실하게 관리하고 싶다면 커버를 씌우는 방법이 있다. 커버를 씌우면 옷의 겉 부분까지 효과적으로 탈취한다.

 

 

전원이 켜지면 옷걸이 곳곳에 있는 배출구에서 나노 X가 나온다. 나노 X가 나오는 배출구는 총 8개가 있다. 미세한 입자인 나노 X는 섬유 깊숙히 파고들어 냄새 유발 물질을 제거한다. 특히 알러지의 원인인 꽃가루도 없애주므로 꽃가루 알러지가 있는 사람에게 유용할 것이다.

 

나노 X의 주성분은 OH-radical이다. OH-radical은 산소와 수소의 결합물이다. 라디칼(Radical)은 안정적인 전자쌍을 만족하지 못한 상태로 주변 물질과의 반응성이 매우 큰 물질이다. MS-DH100은 OH-radical을 수분 등으로 한 겹 둘러 아무 성분에나 반응하지 않도록 보호하며 오염된 섬유에 분사한다. OH-radical은 최종적으로 오염 물질과 반응해 이를 산화하고 물과 산소로 변한다.

 

기기를 작동할 때 소음은 35dB로 생활 소음과 비슷하다. 해외 거주지 기준 소음 수치 정도로 소리가 시끄러운 편은 아니다. 그러나 소음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옷장에 넣어두고 쓰는 것도 방법이겠다.

 

 

옷걸이 모양의 MS-DH100은 옷의 맵시를 유지할 뿐만 아니라 옷 내부에 직접 나노 X를 분사해 옷 전체를 효율적으로 관리한다는 장점이 있다. 한 번 구동했을 때 전기료도 적어(한화 약 10원꼴) 경제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크기도 400*88*281mm로 일반 옷걸이와 비슷해, 옷걸이를 걸어놓듯이 어디든 쉽게 보관할 수 있다. 무게는 520g으로 일반 옷걸이보단 무게가 나가니 옷걸이처럼 무심히 들지는 말자.

 

MS-DH100은 올 9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현재 2만 엔(한화 약 20만원) 전후로 책정됐다.

from 얼리어답터 http://www.earlyadopter.co.kr/96259?utm_source=rss&utm_medium=rss&utm_campaign=%25eb%2583%2584%25ec%2583%2588-%25ec%2597%2586%25ec%2595%25a0%25ec%25a3%25bc%25eb%258a%2594-%25ec%2598%25b7%25ea%25b1%25b8%25ec%259d%25b4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