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오욕의 역사에 대국민 보고서 내라” – 수다피플

인권정책연구소는 2011년 문을 열었다. 인권 분야 최초의 민간 연구소였다. ‘망명 인권위원회’로 불리기도 했다. ‘현병철 위원장 체제’에서 가장 먼저 사표를 던진 김형완 전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인권정책과장이 소장을 맡았다. 김창국 초대 국가인권위원장과 사퇴한 문경란·유남영 상임위원이 합류했고 인권위 사무처 출신이 대거 연구소 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현재 서울시 인권위원이기도 한 김 소장은 인권위 경험을 바탕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인권정책 기본안을 마련하는 데 주력해왔다. “누군가는 해야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었다….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426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