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한 여정씨는 탁월한 개인주의자 – 수다피플

자랑으로 이 글을 시작하자. 수년 전 나는 우연히 들른 서울 종로구 내수동의 한 카페에서 윤여정의 옆 테이블에 앉아 그녀를 염탐하는 호사를 누린 적이 있다. 팬이라고 밝히며 사인을 부탁하기엔 쑥스럽고 그렇다고 그냥 지나치기엔 상대가 너무 매혹적이었다. 혹여 눈이라도 마주쳐 흠모하는 속내가 들키면 어색해질까 두려워 나는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다. 그 탓에 그날 윤여정이 어떤 표정을 지었는지는 가물가물해도 그녀가 입고 있던 하늘하늘한 스커트와 꼭 어울리는 파스텔톤의 캔버스화만은 선명하게 기억에 남았다. 한국의 노년이 캔버스화를 신…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448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