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한 그릇 먹기까지 참 고생 많았다 – 수다피플

빵과 함께 분식을 대표하는 음식, 국수. 국수는 어떻게 만드는가. 곡물의 가루나 곡물 혹은 서류의 전분에 물을 부어 이겨 반죽을 개는 데서 시작한다. 그 반죽을 가닥이 지게 뽑는 데는, 실처럼 뽑아내는 데는 크게 세 갈래 방법이 있다. 먼저 반죽을 밀어 넓게 편 다음 칼로 써는 방법이 있다. 이렇게 해서 나온 국수를 도면·도삭면·절면·칼국수라고 한다. 이때 ‘도삭(刀削)’은 칼국수 칼질이 다가 아니다. 칼로 뜨기도 한고, 긁기도 하고, 저미기도 해 한 반죽에서 다양한 형상과 물성과 질감을 빚어낸다. 기계식 칼날도 손 칼질과 다…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444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