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 TV는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해야” by 수다피플

왼쪽부터 메이크어스 장준연 본부장, 칠십이초 서권석 본부장, 와이낫미디어 임희준 이사, 모비딕 박재용 팀장(사진=유튜브)

콘텐츠 플랫폼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생태계 조성이다. 단순히 예쁜 판을 하나 펼쳐 놓는다고 해서 끝날 문제는 아니다. 결국 그 판을 채우는 것은 플레이어들이기 때문이다. 역할 무게의 우열을 가릴 수는 없지만, 확실히 건강한 플랫폼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플레이어들의 활발한 움직임이 필요하다.
전 세계 최대의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이 부분을 정확히 알고 있다. 플랫폼 서비스의 기술적인 부분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그에 그치지 않고 동영상 제작자들이 좋은 콘텐츠로 플랫폼을 채워 넣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efineSlot(‘/6357468/0.Mobile_Article_intext_1_300_250’, [300, 250], ‘div-gpt-ad-1468307418602-0’).addService(googletag.pubads());googletag.pubads().collapseEmptyDivs();googletag.pubads().enableSyncRendering();googletag.enableServices();googletag.display(‘div-gpt-ad-1468307418602-0’); });

유튜브 코리아가 콘텐츠 플레이어 중 방송국에 버금갈 만큼 영향력을 내고있는 프로덕션들을 한곳에 모은 자리를 마련했다. 유튜브 코리아는 7월3일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모바일 방송국의 일상 공감 스토리, 디지털 오리지널 편’이라는 주제로 6번째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메이크어스’의 장준연 콘텐츠 사업본부장, ‘칠십이초’의 서권석 콘텐츠 사업본부장, ‘와이낫미디어’의 임희준 운영총괄이사, SBS ‘모비딕’의 박재용 모바일제작사업 팀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통 미디어와 1인 미디어 사이에서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 프로덕션으로서 느끼는 업계 전망과 전략에 대해 대담을 나눴다.

<참석 파트너사>

– 메이크어스 : 미디어, 빅데이터솔루션, 엔터테인먼트, 커머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밀레니얼 타겟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미디어&라이프스타일 기업. 대표 채널 : 딩고, 딩고스튜디오

– 칠십이초 : 일상을 새롭고 재미있게 만드는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그룹. ’72초’, ‘오구실’, ‘두여자’, ‘바나나 액츄얼리’ 등 일상의 매력을 녹여낸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로 사랑을 받았다. 대표 채널 : 72초TV

– 와이낫미디어 : 새로운 세대를 위한 콘텐츠 프랜차이즈를 목표로하는 모바일 방송국. ‘전지적 짝사랑 시점’이 대표작품이다. 대표 채널 : 콬TV

모비딕 : SBS가 지난 2016년 6월 20일 론칭한 모바일 콘텐츠 브랜드. 유명 연예인과 모바일에 최적화된 콘텐츠의 시너지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양세형의 숏터뷰’, ’99초 리뷰’ 등이 대표적이다.

왼쪽부터 메이크어스 장준연 본부장, 칠십이초 서권석 본부장, 와이낫미디어 임희준 이사, 모비딕 박재용 팀장(사진=유튜브)

누구나 쉽게 공감하고 즐길 수 있게

 “메이크어스에서 평균 4억뷰 정도 나온다고 볼 때, 이 중에서 밀레니얼 세대 비중이 85%다. 나머지 10%는 그보다 어리고, 나머지 5%만이 밀레니얼 세대보다 나이가 높다.” – 장준영 본부장

모바일 콘텐츠 전략에 있어서 가장 큰 장점은 타깃을 설정하기가 쉽다는 점이다. TV가 아닌 동영상 시청 디바이스를 능숙하게 다룰 수 있는 나이대, 주로 밀레니얼 세대를 두고 콘텐츠 전략을 세운다. 때문에 모바일 콘텐츠에서는 ‘공감’이 중요하다. 젊은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을 더 현실감 있고 섬세하게 전달할수록 인기가 많다. 사랑과 우정, 직장생활, 자취생활 등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소재를 재치있게 표현하는 것이 공통 전략이다.

메이크어스 장준연 본부장, 칠십이초 서권석 본부장

“저희 프로덕션의 멤버는 주로 20, 30대가 차지한다. 스스로 재밌게 만들 수 있고, 잘 만들 수 있고, 좀 더 미쳐있는 것에 집중해서 콘텐츠를 만든다. 대표 브랜드인 72초tv의 제작 라인업을 살펴봐도 오구실, 바나나 액츄얼리 등 20, 30대가 좋아할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들을 만들고 있다.” – 서권석 본부장

“와이낫 미디어는 새로운 세대를 위한 콘텐츠 프랜차이즈를 목표로 한다. 그래서 콘텐츠도 20대의 젊은 직원이 만든다. 특히 대표작인 ‘전지적 짝사랑 시점’도 25살 PD가 직접 글 쓰고 연출까지 진행했다. 실제 자기 일상 이야기를 공감할 수 있게 PD들이 직접 만든다.” – 임희준 이사

기존 방식과는 확실히 다른 문법 필요

우리나라 밀레니얼 세대는 1050만명 정도다. 일반적으로 시청률이 잘 나온 프로그램이 시청률 10-15%를 낸다고 봤을 때 이 중에 밀레니얼 세대는 2-3%, 수치로 따지면 한 30만명 정도를 의미한다. 그런데 현재 모바일 방송국들의 콘텐츠들은 한회당 보통 적게는 60만, 많게는 100만 이상의 조회수가 나온다. 동일하게 치환할 수는 없지만 기존의 계산법으로 시청률이 10%는 된다고 봐도 무방하다.

모바일 콘텐츠는 기존의 동영상 시청 행태를 완전히 바꿔놨다. 영상 시청을 위해 특정한 시간에, TV 앞이라는 특정 장소에 위치하던 행동 양식은 삭제됐다. 이런 현상에 대한 고민은 아무래도 기존의 방송 생태계 종사자일수록 더 크게 느낄 수밖에 없다. 생존이 걸린 문제기 때문이다.

“SBS는 지상파가 콘텐츠 모두 독점하던 때에 방송 시작했다. 하지만 시간 흐르다 보니까 이제는 과거의 방식으로는 존재할 수 없는 상황이 왔다. 지상파 출신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무엇인가를 고민했다.” – 박재용 팀장

와이낫미디어 임희준 이사, 모비딕 박재용 팀장

SBS가 1년전 런칭한 ‘모비딕’은 이러한 고민의 결과물이다. TV에서 갈고 닦은 제작 역량에 모바일 감성을 더해 돌파구를 찾고자 했다. 더이상 그냥 방송국으로 위치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콘텐츠 제작과 유통 회사로서의 변신을 선언했다.

“유저들의 폭을 좀 더 넓힐 수 있는 그런 콘텐츠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연예인들 활용한 콘텐츠 많이 만들었다. 앞으로도 모바일 생태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회사가 되도록 할 생각이다.” – 박재용 팀장

유튜브 플랫폼에 맞는 콘텐츠 전략

동영상 플랫폼은 다양하다. 유튜브가 압도적인 규모를 차지하고 있긴 하지만 페이스북이 존재하는 이상 독점이라고 까지 할 수는 없다. 때문에 유튜브 최적화 전략도 필수적이다.

“유튜브는 페이스북에 비해 ‘찾아서 보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다. 저희도 처음엔 짧은 콘텐츠만 만들었다. 그러다가 ‘수고했어 오늘도-피오편’에서 처음으로 10분 정도의 콘텐츠를 제작했는데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플랫폼 특징을 반영한 상품을 내놓으면 거기에 맞는 브랜드 가치가 생기고, 선순환 구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 장준연 본부장

“브랜드, 플랫폼, 콘텐츠의 경계는 허물어지고 있다. 콘텐츠 플랫폼마다 당연히 전략을 다르게 간다. 이용자들의 성격과 소비패턴에 맞춘다. 유튜브는 긴 콘텐츠를 유통하기에 좋은 플랫폼이다. 저희 같은 경우 ‘오구실’을 짧은 콘텐츠와 10분짜리 유료 콘텐츠를 같이 편성했다. 드라마에 견줘도 못지않을 만큼 매출 성과 있었다.” – 서권석 본부장

이날 행사에는 로버트 킨슬 유튜브 최고 비즈니스 책임자도 참석했다.(사진=유튜브)

수익모델, 시행착오 있지만 성과 분명

대세가 모바일로 넘어왔다고 해서 모든 고민이 해결된 것은 아니다. 방송국이 생존을 고민하고 있는 것처럼,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 프로덕션들 역시 먹고 사는 문제를 고민한다. 오히려 훨씬 더 치열한 고민을 하고 여러가지 시도를 내놓는다. 어느 정도의 수익모델을 구축한 경험이 있었던 기존 방송 시스템의 것을 탈피해서, 완전히 새로우면서도 동시에 안정적인 방식을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콘텐츠로 돈을 벌 수 있는 건 크게 3가지 정도다. 광고 수익과 콘텐츠 오프라인 사업, 그 다음은 글로벌 혹은 콘텐츠 제품화다. 현재는 광고 기반이 절대적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콘텐츠에 대한 브랜드 가치를 쌓아서 그다음 것들을 진행할 수 있다고 본다” – 장준연 본부장

“플랫폼 수익만으로 온전할 수 있다면 가장 좋겠지만 불가능하다. 유료콘텐츠 뿐만 아니라 72초티비는 콘텐츠 비즈니스 마케팅을 최초로 시도한 케이스 많다. 커머스 아니어도, 일상의 브랜드를 콘텐츠 속으로, 그 콘텐츠를 다시 브랜드로 연결하는 방식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수익원 확보하고 있다.” – 서권석 본부장

“콘텐츠 프랜차이즈 방식을 생각 중이다. 파생상품을 만든다기보다는 콘텐츠 브랜드를 바탕으로 특별판을 내서 유료화 시도할 예정이다. 대표작인 ‘전지적 짝사랑 시점’ 콘텐츠를 기반으로 에세이집이나 웹툰, 영화도 볼 수 있도록 사업화 모델 만들어낼 생각이다.” – 임희준 이사

“수익모델 다양하게 시도하고 있다. 브랜드 특성상 연예인이 출연하는 콘텐츠 많다 보니까 유통사에서 판매모델 다양하게 개발 중에 있다. 얼마 전 라이브 시작했는데 라이브 통해서도 수익모델 고민한다.” – 박재용 팀장

네 회사가 모두 공통적으로 생각하는 가치는 ‘기존의 콘텐츠 결을 유지하는 것’이었다. 원래 잘하던 것의 가치를 높이면 자연스럽게 부수적인 수익이 따라 온다고 본다. 자체 콘텐츠의 가치가 높아질수록 원래 중심이 되던 광고 사업도 높아지고, 유료 콘텐츠 병행, 각종 비즈니스 모델의 시장이 넓혀갈 것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곧 ‘디지털’이라는 글자도 빠지게 될 것

조만간 콘텐츠 천하 통일의 시대가 온다.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 프로덕션으로 자리에 모인 당사자들은 모두 “‘디지털’이라는 이름도 곧 빠지게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제는 채널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콘텐츠’가 중심이 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렇다고 디지털 콘텐츠 프로덕션들이 TV 시장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경계를 특별히 구분할 생각도 없다. 밀레니얼 세대가 TV를 본다면 당연히 그 플랫폼을 따라갈 준비가 돼 있다. 기존의 방송국도 무조건 원래의 문법을 다 버리겠다는 게 아니다. 콘텐츠 확장성을 기반으로 전략적인 선택을 할 뿐이다. 정답은 없다. 각자의 위치에서 여러가지 시도를 하는 중이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284180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