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난 그저 전달자일 뿐”…네티즌 “어찌 책임지는 사람이 없나” – 수다피플

     국민의당이 ‘제보 조작’ 사건을 이유미 씨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린 가운데, 조성은 전 비상대책위원은 이 씨가 자신에게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적극적으로 자료를 만들어달라고 해 못 견뎌서 만들어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 전 위원은 제보 조작 사실을 처음 인지한 인물이다.에 따르면, 4일 참고인으로 검찰에 소환된 조 전 비대위원은 서울남부지검에서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2359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