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시/서해성] 귀향 여인숙 간판 아래서 – 수다피플

     -늙은 노동자를 위한 노래퀴퀴한 카시미론 이불 냄새 밑나는 누구의 첫 여인숙이었고연탄불 식어가는 목소리로 누구에게 마지막 방이고자 했던가. 부러진 칫솔 같은 관절로 낡은 간판은 거기 전봇대에 기대어 비를 긋고 있고골목 끝 여인숙에서는 그해 도망쳐온 밤이 하루를 머문다.여인숙에 깃드는 사람들은 어디서나 골목 좁은 들머리에서 먼저 여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2367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