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첨단 기술과 문화유산이 만나면…‘반짝박물관’ by 수다피플

'구글과 함께하는 반짝박물관'이 국립중앙박물관 내에 있는 어린이박물관에서 7월11부터 8월27일까지 열린다.

‘구글과 함께하는 반짝박물관’이 국립중앙박물관 내에 있는 어린이박물관에서 7월11부터 8월27일까지 열린다.

“가지 않고도 볼 수 있는 새로운 세상, 더 작은 것은 크게 먼 것은 가깝게 볼 수 있는 세계가 펼쳐진다.”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efineSlot(‘/6357468/0.Mobile_Article_intext_1_300_250’, [300, 250], ‘div-gpt-ad-1468307418602-0’).addService(googletag.pubads());googletag.pubads().collapseEmptyDivs();googletag.pubads().enableSyncRendering();googletag.enableServices();googletag.display(‘div-gpt-ad-1468307418602-0’); });

국립중앙박물관의 문화유산과 구글의 기술이 만났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구글 아트 앤 컬처’는 7월1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글과 함께하는 반짝박물관’의 개막을 알렸다. 반짝박물관은 구글의 온라인 예술작품 전시 플랫폼인 구글 아트 앤 컬처를 오프라인으로 옮겨놓은 체험형 공간으로, 11일부터 8월27일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반짝박물관은 구글의 ‘카드보드’를 닮았다. 골판지로 만들어진 가상현실(VR) 기기 카드보드처럼 모든 인테리어는 골판지로 꾸며져 있어 마치 구글의 가상현실 속으로 직접 들어간 듯한 느낌을 준다. 이곳에서 관람객들은 AI, VR, 기가픽셀 이미지 등 구글의 기술을 활용해 한국을 비롯한 세계 문화유산과 예술 작품들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구글의 '카드보드'를 닮은 '반짝박물관'

구글의 ‘카드보드’를 닮은 ‘반짝박물관’

반짝박물관은 총 4개의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전자 그림판 및 틸트 브러시를 사용해 그림을 그려보는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그림’ 공간 ▲기가픽셀 이미즐 이용해 다양한 작품을 자세히 감상할 수 있는 ‘작은 것은 크게, 먼 것은 가깝게’ 공간 ▲카드보드와 뮤지엄 뷰 기능으로 세계의 유적을 실제로 가서 본 것처럼 감상하는 ‘가지 않아도 볼 수 있는 세상’ 공간 ▲인공지능 기술로써 어린이와 컴퓨터의 생각을 이어주는 디지털 실험실 ‘이어주고 묶어주고’ 공간 등이다.

체험형 박물관의 묘미는 역시 낙서다. 카드보드 모양의 부채에 색칠놀이를 할 수 있다.

체험형 박물관의 묘미는 역시 낙서다. ‘카드보드’ 모양의 부채에 색칠놀이를 할 수 있다.

전자 그림판에 손가락으로 그림을 그릴 수도 있다.

전자 그림판에 손가락으로 그림을 그릴 수도 있다.

가상현실에서 그린 그림을 체험할 수 있다. 시공간의 제약 때문에 '틸트 브러시'로 그림을 그리는 건 따로 마련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체험할 수 있다. 교육 프로그램은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사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신청 가능하다.

가상현실에서 그린 그림을 체험할 수 있다. 시공간의 제약 때문에 ‘틸트 브러시’로 그림을 그리는 건 따로 마련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체험할 수 있다. 교육 프로그램은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사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신청 가능하다.

구글의 '기가픽셀' 기술을 통해 작고 오밀조밀한 작품들을 마음껏 확대해서 살펴볼 수 있다. 사진은 <태평성시도>를 확대한 모습

구글의 ‘기가픽셀’ 기술을 통해 작고 오밀조밀한 작품들을 마음껏 확대해서 살펴볼 수 있다. 사진은 ‘태평성시도’를 확대한 모습

<태평성시도>는 조선시대 후기에 제작된 8폭 병풍으로 성으로 둘러싸인 도시에서 생활하는 다양한 인물들이 묘사된 회화 작품이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태평성시도>는 조선시대 후기에 제작된 8폭 병풍으로 성으로 둘러싸인 도시에서 생활하는 다양한 인물들이 묘사된 회화 작품이다.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구글 카드보드로 '가보지 않아도 가볼 수 있는 세상'을 관람하는 모습

구글 카드보드로 ‘가보지 않아도 가볼 수 있는 세상’을 관람하는 모습

AI로 서로 다른 작품 간의 연결 고리를 찾아주는 '이어주고 묶어주고' 공간

AI로 서로 다른 작품 간의 연결 고리를 찾아주는 ‘이어주고 묶어주고’ 공간

이영훈 국립중앙박물관장은 “구글의 첨단 기술로 이뤄진 반짝박물관이 세계 문화유산에 대한 이해를 더 깊게 하고 박물관을 더 친근히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로랑 가보 구글 아트 앤 컬처 랩 총괄은 “가상현실, 인공지능의 기술적 발전으로 문화를 체험하는 방식이 바뀌고 있다”라며 “이번 박물관을 통해 어린이들이 전세계 문화유산을 체험하고 문화, 예술, 과학에 대한 호기심을 더 키워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로랑 가보 구글 아트 앤 컬처 랩 총괄

로랑 가보 구글 아트 앤 컬처 랩 총괄

반짝박물관 끝머리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설문조사 공간이 있다. 사진의 내용은 기자간담회에 참가한 타사 기자가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반짝박물관 끝머리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설문조사 공간이 있다. 사진의 내용은 기자간담회에 참가한 타사 기자가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from Bloter.net http://www.bloter.net/archives/284750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