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리타 콤플렉스’에 대한 명상 – 수다피플

블라디미르 나보코프의 <롤리타>에 대한 내 최초의 독후감은 2000년 2월22일에 쓴 것으로, <장정일의 독서일기 5>(범우사, 2002)에 실려 있다. 그 글에서 나는 험버트가 묘사하는 롤리타가 &ldquo;소년을 연상&rdquo;시켰다면서, &ldquo;성 심리학 속에서 소아성애증과 호모섹슈얼리티는 등가나 호환의 위치에 있지 않을까?&rdquo;라고 반문했다. 이 작품에는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테니스를 치고, 무용 연습을 하고, 자전거를 타는 롤리타가 반복해 등장한다. 까닭은 서른일곱 살 된 험버트가 좋아하는 소녀의 신체 부위가 &ldquo;날씬한 팔&rdquo; &ldquo;매끄럽고 사랑스러운 …

from 시사IN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9728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