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에 오롯이 새겨진 20년 취재기록, 그리고 관객들의 ‘탄식’ – 수다피플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상영관은 순간 정적에 휩싸였다. ‘후우’하고 숨을 고르는 관객, 탄식을 내뱉는 관객도 있었다. 80여분의 러닝 타임동안 스크린에 오롯이 새겨진 ‘기자 이상호’의 20년 취재수첩에 충격을 받은 눈치들이었다.영화가 상영되는 중간 중간에도 곳곳에서 탄식이 터져나왔다. 짧은 정적이 흐른 후 그제서야 박수가 터져 나왔다. 그러나

from 고발뉴스닷컴 – 전체기사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09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