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22. 골조를 마무리하다 – 수다피플






이제는 2층 골조가 올라갈 차례입니다만, 먼저 구조재에 대해 잠깐 알고 가겠습니다.


제가 계속 ‘나무’라고 말하고 있지만, 정확한 명칭이 아닙니다. ‘구조재’라는 이름이 따로 있지요.


02.jpg


이게 구조재입니다. 뾰족한 나뭇잎을 특징으로 하는 침엽수재의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원주택에는 구조재 뿐 아니라 판상재, 방부목 등이 사용됩니다)


구조재에는 다음과 같은 특징이 있습니다. 


– 시공이 간편하고 다루기 쉽다

– 가볍고 튼튼한 비강도가 높다

– 비교적 구조적 변형이 적다

– 건조시킬 때 품질이 떨어지지 않는다

– 생산량이 많아 가격이 저렴하다


골조에 따라 ‘공칭 규격’이 있습니다. 숫자는 나무의 사이즈로, 흔히 쓰는 ‘인치’로 환산하면 됩니다.


2×4 , 2×6  – 스터드, 플레이트

2×8 , 2×10 – 장선, 서까래, 헤더

2×12 – 노출보, 헤더

(숫자에 2.54를 곱하면 cm 값이 나온다. 보통 목수는 인치와 cm가 동시에 적혀 있는 줄자와 도구를 사용함)


나무가 얇을 경우 하중이 덜 받는 곳에 쓰이고, 나무가 두꺼우면 그만큼 힘을 받을 수 있는 지붕이나 바닥 장선에 쓰입니다. 나무의 두께는 설계 단계에서 결정되나 현장에서 보강이 되기도 합니다. 저희는 벽체에는 2×6 구조재를, 바닥 장선 엔 2×8~2×10, 지붕에는 2×10~2×12를 사용했습니다.


03.jpg


더 튼튼한 골조를 원한다면 구조설계를 통해 보강할 수 있습니다. 비용이 상승하긴 하지만, 튼튼한 집을 위해 투자하고 싶으신 분들은 구조설계 전문 건축사에게 상담을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1층 골조를 마무리하다


튼튼한 집을 만드는데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목수팀입니다. 목수의 실력에 따라서 경량목구조의 성능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01.jpg

빠르게 올라가는 골조. 이제 2층이 올라갈 차례다.


설계 단계에서 나무 양을 잘 계산해야 자투리가 남지 않습니다. 자투리는 모두 손실로 이어지겠죠?


슬라이딩 쏘(Sliding Saw)가 쉴 틈 없이 돌아가고, 원형 전기톱이 ‘지이잉’ 소리를 내며 수없이 나무를 자르고, 목수들은 네일 건으로 끊임없이 못을 쏘다 보면, 벽체가 만들어집니다.


04.jpg

공사가 진행될수록 뚜렷해지는 윤곽


05.jpg

집 주변의 파노라마 사진. 옆의 필지에는 주차장 박스가 시공되고 있다. 


1층 작업이 마무리되었습니다. 저희 집은 2층에 다락이 있는 구조라 집을 짓는 기간에도 확확 바뀌는 중이네요.



2층을 올리다


01.jpg

설계가 완성되었을 때 만들었던 3D도안. 실제 모습과 90% 정도 일치한다.


02.jpg

측면입구. 자칫 단순해질까 가장 공을 들였다. 


03.jpg

마당이 2개로 나뉘어져 있기 때문에 이쪽은 작은 마당으로 사용한다. 


04.jpg

현관에서 본 큰 마당.


05.jpg

2층 테라스에서 보는 전경. 3D보다 실제가 더 멋지다. 어쩌면 2층 테라스를 위해 집을 지었는지도 모르겠다.


2층집은 견적도 비쌀까요? 사실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합니다. 견적 받는 곳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1층만 하는 것과) 많이 차이나지는 않습니다. 그러니 2층집 짓기를 소원하시는 분들은 한 번 시도해보시길 바랍니다.


설계를 할 때 꼭 1층, 2층을 나눌 필요도 없습니다. 1층. 1.5층, 2층, 2.5층 등 마음대로 바꿀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복잡하게 만들면 견적이 올라갈 수 있습니다. 처리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자재도 많이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06-2.jpg

현장소장님과 협의 후 좋은 나무를 쓰기로 했다. 옹이가 없고 엣지가 살아 있는 나무들이 사용되었다.


07.jpg

08.jpg


09.jpg

10.jpg


11.jpg

‘얼마나 깔끔한 현장을 유지하는가’도 중요하다. 무엇을 하던 청소가 기본. 


2층집은 어른보다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집입니다. 저희 부부에겐 아직 아이가 없지만 아이가 생길 것을 대비해 설계했습니다. 집이 올라가는 동안 행복한 꿈을 꾸기도 했습니다.


12.jpg

바닥장선. 
아파트에 비해선 적을 테지만 층간소음이 걱정된다면 시공사 측에 소음방지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청하자.


13.jpg

14.jpg

장선 위에 합판이 보인다. 집의 바닥이 될 부분이다. 


어떤 분들은 집을 짓는데 너무 많은 예산이 들 것이라 생각하시지만(저희 부부 역시 그렇게 생각했었지만), 양평 혹은 수도권 지역에서도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좋은 땅을 살 수 있습니다. 필지에 따라서 1억 대로 땅은 물론 집까지 짓는 분들도 있습니다. 서울로 출퇴근할 수 있는 거리에 얼마든지 서울 전세가보다 저렴한 집을 지을 수 있습니다.


15.jpg

골조에 대한 감리는 따로 이뤄지기 때문에 건축주는 맡기기만 하면 된다(감리가 필수는 아니지만 추천하고 싶다).


16.jpg

아직은 올라갈 수 없지만, 며칠 뒤엔 2층에서 마을을 내려다 볼 수 있을 것이다.


집을 짓다보면 처음 겪는 일이 많아 피곤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힘든 일을 겪는 만큼 보상도 크게 주어진다고 생각합니다. 어쩜 집짓기는 우리의 미래를 가늠하고 과거를 되돌아볼 수 있는 추억을 안겨주는 지도 모르지요.



골조가 끝나고


02.jpg

좋은 나무를 사용하면 그만큼 골조도 예쁘다.


나무 집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골조가 올라가는 것을 보니 여태 했던 걱정들을 다 내려놓을 수 있었습니다.


03.jpg

목수들이 골조를 세우는 스피드에 놀랐다. 


04.jpg

골조 옆에 덧대는 OSD합판. 외부 환경의 변화에 대해서 견딜 수 있도록 허가된 외장용 제품. 


골조만 보이던 때가 집이 가장 예뻤던 시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람에게 가장 귀여운 때가 아동 시절이라면, 목구조 집 역시 골조가 갖춰졌을 때가 가장 예쁘지 않을까 합니다. 집이 완성이 되면 될수록 위엄을 갖춰나가겠지만요.


05.jpg

아직은 골조만 세워져있지만 곧 아래처럼 될 것이다. 


06.jpg

완성된 3D도안. 집이 어떤 모양으로 지어질 지 짐작할 수 있다.


2층까지 올라간 구조를 보면서 아내와 석양을 맞이했습니다. 기대 이상으로 쭉쭉 잘 뻗어준 골조에 마음이 든든해졌습니다. 골조가 없을 때는 기초 너비만 보고 집이 왜 이렇게 작은지 새삼 걱정했지만, 골조가 올라간 걸 보니 설계대로 평수가 나오는 것 같아 기쁘더군요.



01.jpg


집을 짓는다는 것은 인생을 닮아 있습니다. 어떤 일을 하던 과정 없는 완성은 없습니다. 집은 과정을 치르고 나면 얻을 수 있는 정직한 예술작품입니다. 물론 예상치 못했던 일들이 발생해서 계획처럼 진행되지 않지만, 최선을 다하면 따듯하고 든든한 집을 세울 수 있을 겁니다.




한 번에 보는

‘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양평김한량


편집: 딴지일보 챙타쿠

from 딴지일보 RSS http://www.ddanzi.com/ddanziNews/196072956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